교계

HOME교계종합교계 


일반 | 지리산선교유적보존연합 총회 및 이사회 개최
신임 이사장으로 소강석 목사 인준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2-02-28 19:06

본문


사)지리산기독교선교유적지보존연합(이사장 소강석 목사, 공동이사장 인요한 박사. 이하 보존연합)이 2월 16일 대전 한남대학교 인돈 학술원에서 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했다. 보존연합은 지난 2007년 8개 교단의 초교파적인 연합으로 사단법인을 설립하여, 15년간 지리산 왕시루봉 일대의 선교사 유적지를 문화재로 지정하여 보존하기 위해서 노력해 왔다. 

보존연합은 2007년 서울대학교로부터 왕시루봉 유적지를 철거한다는 통보를 받고(서울대학교 소유로 되어 있으며, 선교사 유적지 12채가 있음) 그해 8월 안금남 목사를 중심으로 기도회를 시작하였고, 12월에 지자체로부터 사단법인 설립 허가를 받아 본격적으로 유적지 보존을 위하여 노력해 왔다. 

2009년에는 당시 CCC(한국대학생선교회)의 총재 김준곤 목사의 도움으로 각 분야 전문가들을 통한 “지리산 선교사 유적 조사와 문화재적 가치 연구”의 연구보고서를 만들었다. 그리고 2012년에는 한국 내셔널트러스트의 ‘소중한 문화 유산상’을 받음으로 문화재로서의 가치와 필요성을 더욱 공인받게 되었다. 

보존연합은 이사장 소강석 목사의 후원으로 한국교회총연합과 함께 3년 연속으로 5명의 선교사들(언더우드, 아펜젤러, 유진벨, 인돈, 레이놀즈)의 전기 전집을 발간할 계획이다.(2월 28일 오후 4시 국민일보 CCMM빌딩에서 한국교회 선교사 전기 시리즈 출판기념회를 갖는다) 보존연합은 반드시 지리산 왕시루봉의 선교사 유적을 문화재로 지정토록 하여, 한국교회 선교의 뿌리를 지켜낼 각오를 하고 있다. 

그동안 실무를 맡아 수고한 사무총장 오정희 이사는 ‘지리산 선교사 유적지를 잘 보존하여, 한국교회가 복음 전파의 열심을 내었던 초기 교회 모습을 회복하고, 다음 세대에게 선교의 현장을 통하여 교훈과 양육의 장소로 사용함을 받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총회와 더불어 이사회를 개최하였는데, 소강석 목사를 이사장으로 선출하였다. 이사진은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인요한 박사(세브란스병원 외국인 진료소장) 박성민 목사(CCC대표) 정성창 교수(전남대) 민 순 교수(조선대) 최혜영 교수(전남대) 최미정 교수(조선대) 고 준 교수(전남대) 서만철 교수(전 공주대 총장) 오정희 소장(차문화연구소) 등이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