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HOME교계종합교계 


일반 | 수기총, 부활절 2022수원특례시 새벽연합예배
정찬수 대표회장 "부활은 다시 살게 하고, 절망을 딛고 다시 일어나게 한다"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2-04-21 22:19

본문


수원특례시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찬수 목사)는 지난 17일 새벽 5시 수원순복음교회(이요한 담임목사)에서 부활절 2022 수원특례시 새벽연합예배를 드리고, 코로나로 절망하고 있는 세상에 예수 그리스도가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셨다고 선포했다.

대표회장 정찬수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2022년 한국교회 부활절은 어느 해보다 중요하다. 뜻하지 않은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긴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아직도 묘연하다. 사람들은 지치고, 무기력하며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고 있다. 희망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면서 “하지만 우리에게는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가 여기 계신다. 부활은 다시 살게 하고, 절망을 딛고 다시 일어나게 한다. 우리의 허다한 증인들은 고난의 역사 가운데서도 꿋꿋하게 싸워 이겨냈다”고 말했다.

​이날 예배는 준비위원장 김철 목사의 사회로 직전회장 임영섭 목사의 대표기도, 서기 이우철 목사의 성경봉독, 수원장로합창단의 찬양 후 하근수 감독(동탄시온교회)이 ‘믿음의 결국’이라는 제하로 설교했다.

이어 증경회장 김재명 목사가 코로나 위기극복과 회복, 증경회장 유만석 목사가 대통령과 위정자, 증경회장 국응석 목사가 6.1지방선거를 위하여 기도했다. 또 증경회장 박성국 목사가 헌금기도 했으며, 수원특례시장(권한대행) 조정식 제1부시장이 참석해 축하의 말을 전하고, 사무총장 하용해 목사의 광고 후 고문 이재창 목사(수원순복음교회)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8299f5b7f82cf206cf427f07985ea65d_1650547160_3723.jpg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