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교계종합문화 


[신간 에세이] ‘메 구스타 칸쿤’ 출간
포스트 코로나, 멕시코와 쿠바의 핫한 여행지 추천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2-04-29 23:29

본문


카리브해의 낭만을 간직한 중남미의 보석 ‘메 구스타 칸쿤’

열정적으로 사랑하는 사람들의 나라, 멕시코에서 웃고 울며 살아낸 10년의 기록

멕시코 칸쿤에서 지낸 10년 동안의 이민 생활 에피소드와 멕시코 여행에 도움이 되는 일정, 여행 팁을 담은 에세이 <메 구스타 칸쿤(남기성 지음, SISO)>이 출간되었다.

코로나 전만 하더라도 멕시코 칸쿤은 한국 신혼부부들이 가장 가고 싶어 하는 신혼여행지였다. 에메랄드빛 지중해와 열정이 넘치는 멕시코 사람들의 에너지는 새로운 출발을 앞둔 신혼부부에게 최고의 선물이었다. 

이 책은 칸쿤에서 10년 동안 잡화점, 식당, 여행 가이드를 하며 꾸려간 삶, 현지인으로 살면서 보고 듣고 느낀 것들, 타국의 문화를 접하며 만난 사람들과의 이야기가 이민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엿보기가 되고, 반복된 일상에 무료한 사람들에게 활기찬 에너지가 되었으면 한다. 

한국에 비해 모든 생활환경이 열악했던 칸쿤에서 겪은 어려움과 두려움 등을 통해 작은 것에도 감사함을 느끼고, 사람들의 소소한 위로에도 감동할 수밖에 없었던 저자의 경험으로 독자들 역시 삶과 행복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 보았으면 좋겠다.

단연 칸쿤에서 보냈던 시간이 ‘인생의 터닝포인트’였다고 말하는 저자는 수많은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항상 도움을 주려는 이웃들과 아름다운 자연이 선사하는 위로, 에너지 덕분에 힘든 시간을 견딜 수 있었다고 한다. 

또한 한국으로 귀국 후 각종 여행서와 스페인어 관련 출간과 EBS ‘세계테마기행’ 파나마, 코스타리카 편 출연이라는 새로운 경험까지 선물해 주었다. 더불어 이 책의 말미에는 칸쿤이 여행자들의 핫한 코스인 만큼 멕시코와 쿠바를 두루 여행할 수 있는 간단 일정, 멕시코에서 즐기면 좋은 음식들까지 수록하여 멕시코 여행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팁을 제공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